Information

이지시큐 정보센터

"해킹 피해 98%는 중소기업…지역단위 지원체계 필요"

최신동향
작성자
이지시큐
작성일
2018-06-01 13:57
조회
192
사이버 공격의 대다수가 중소기업에 집중되고 있어 지원체계 구축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김정삼 정보보호정책관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2018년도 제1차 사이버안전포럼'에서 "사이버 보안 위협이 중소기업에 집중되지만, 중소기업 과반수가 보안 인프라가 열악한 지방에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 따르면 지난해 KISA에 접수된 사이버 침해사고 피해 기업의 98%는 중소기업이었다.

피해가 집중되는 원인으로는 열악한 보안 인프라가 꼽혔다.

KISA의 작년 조사에서 보안정책을 수립했다는 응답이 종업원 50인 이상 기업은 64.9%였지만 50인 미만 소기업은 11.0%에 불과했다. 전담조직을 운영하는 50인 미만 기업은 8.4%에 그쳤다.

김 정책관은 "침해사고 발생 시 현장조사까지 수도권은 최대 2시간이 걸리는 반면 지역은 인력 등 인프라가 열악해 평균 4시간 이상 걸린다"며 "지역 단위 정보보호 기반을 강화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 이동범 수석부회장은 포럼에서 "사이버 보안 기업의 수출액이 지난 2년간 24% 성장했으나 여전히 물리보안기업 수출액의 7%에도 못 미친다"며 "미국 등 선진시장 공략을 위해 보안 스타트업 육성 등 국가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출처 : 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8/05/10/0200000000AKR20180510147800017.HTML
error: Content is protected !!